참매 사진
참매
Accipiter gentilis
종정보

국명 참매

학명 Accipiter gentilis

영문명 Eurasian Goshawk

북한명 (참매)

보호종 여부 천연기념물323호, 보호야생동식물

적색자료서 등재 여부 해당사항없음

외부형태 전장 48-61cm. 등은 회갈색이고 눈에 띄는 흰색의 눈썹선이 있고 윗머리는 흰색으로 얼룩진다. 배는 회갈색의 줄무늬가 조밀하게 있다. 날 때에는 비교적 짧고 폭 넓은 날개와 긴 꼬리가 뚜렷하다.

서식지 개활 산림, 때로는 숲에서 멀지않은 평야지역. 통과시기에는 도처에서 관찰된다.

분포지역 유럽, 북 아메리카, 시베리아, 아무르, 우수리, 중국 동북지방, 몽고, 한국, 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번식생태 잡목림의 교목가지에 둥지를 튼다. 둥지는 지상에서 높이 4-8m의 나무 위에 있으며, 나뭇가지를 쌓아올려 접시모양의 둥지를 만든다. 엷은 청색 또는 엷은 푸른 잿빛의 알을 2-4개 낳는다.

현황 흔하지 않은 겨울새이다.

소리 많이 울지는 않으나 경계할 때는 킷, 킷, 킷 하고 예리하게 운다.

자료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위키에서의 참매

위키백과 참매(Northern Goshawk)는 북반구에 널리 분포하는 매목 수리과의 새이다. 즉, 매라고 불리지만 엄밀히 말하면 치상돌기가 존재하지 않아 수리의 일종이다. 몸 길이는 약 50-56cm이며 무개는 3kg내외이다. 어린 참매는 아직 털갈이하지 않아 보랏빛을 띠므로 보라매라고 한다. 보라매는 사냥에 적합하고 날렵하여 공군의 상징적인 새로 여겨진다. 등은 회갈색이며, 배에는 회갈색 줄무늬가 빽빽히 나와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조로 지정되어 있다. 산림에 단독 또는 암수가 함께 생활하며,암컷은 2-4개의 알을 낳는데, 알은 엷은 청색 또는 엷은 푸른 잿빛이 난다. 한국·일본·유럽·북아메리카·시베리아·중국 동북지방 등지에 분포한다. 대한민국에서는 수리과의 다른 새들과 함께 천연기념물 제323호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송골매와는 다른 방식으로 사냥한다. 주로 매복 사냥을 선호하는데, 주 먹이는 오리와 연작류지만 포유류와 어류, 파충류도 사냥한다. 일반적인 인식과는 달리, 꿩은 바닥에 낮게 엎드려 이동하고 단거리를 날아 풀숲으로 도망치기 때문에 좀처럼 참매의 먹이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매사냥의 경우, 몰이꾼이 꿩을 놀라 날아오르게 하므로 참매가 공격할 기회가 생긴다. 일반적으로 자연계에서 참매의 천적은 존제하지 않으나, 종종 검독수리나 수리부엉이가 둥지를 습격한다.

자료출처 : 위키백과 | 수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02시
참매 사진
새가 포함된 사진 22
알 수 없는 사진 0

알 수 없는 사진이 없습니다.

참매 사진 더보기 자료출처 : 다음, 네이버, 구글, 카카오 이미지 검색
« 찌르레기 소개 참새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