괭이갈매기 사진
괭이갈매기
Larus crassirostris
종정보

국명 괭이갈매기

학명 Larus crassirostris

영문명 Black-tailed Gull

북한명 (검은꼬리갈매기)

보호종 여부 해당사항없음

적색자료서 등재 여부 해당사항없음

외부형태 전장 43cm. 갈매기 중 유일하게 흰색의 꼬리를 횡단하는 넓은 검은색의 띠가 있다. 성조의 머리, 목 및 하면은 흰색이며 부리는 진한 황색이고 부리 끝 부근에는 적색과 검은색의 반점이 있다. 다리는 황색이다. 등은 중간 회색이다. 날 때에는 검은색의 날개 끝에 흰색 반점이 보인다. 유조의 복부는 흰색이고, 꼬리를 가로지르는 검은색의 띠가 있어 다른 대형 갈매기의 유조와 구별된다.

서식지 해안, 항만, 하구, 바위 해안 등지. 주로 해안 앞바다 바위섬에서 번식.

분포지역 아시아 동부의 태평양 해안. 일본, 연해주 남부 지역 연안, 사할린 남부, 쿠릴 열도 남부, 한국과 중국 연안의 남쪽 푸젠성까지에서 번식한다.

번식생태 도서의 암초와 초지 관목의 소생지에서 집단으로 번식한다. 둥우리는 암초의 벼랑 위, 암초의 움푹 파인 곳, 초원의 잡초 속, 관목의 뿌리 근처에 있다. 마른 풀, 잡초, 줄기, 솔잎, 해초, 나무 조각, 깃털 등으로 접시모양의 둥지를 만든다. 올리브색, 엷은 회갈색, 엷은 청록색에 어두운 갈색과 잿빛 쥐색 반점이 산재하는 알을 2-4개 낳는다.

현황 해안 도서에서 흔히 번식하는 텃새이다. 충청남도 난도, 경상남도 홍도는 번식지 자체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소리 냐아오, 냐아오 또는 꽈아오, 꽈아오 마치 고양이가 우는 것과 같은 소리로 운다. 번식기에 둥우리 가까이 가면 꽈아오-, 꽈아오- 또는 꽉, 꽉 하고 시끄럽게 운다.

자료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위키에서의 괭이갈매기

위키백과 괭이갈매기는 도요목 갈매기과에 속하는 몸길이 약 46cm, 날개길이 34∼39cm의 중형 갈매기이다. 머리와 가슴·배는 흰색이고 날개와 등은 잿빛이다. 꽁지깃 끝에 검은 띠가 있어서 다른 갈매기류와 구별된다. 부리는 다른 종에 비해 길고 끝 부분에 빨간색, 검은색 띠가 있으며, 괭이갈매기라는 이름은 울음소리가 고양이(괭이)의 울음소리와 비슷하다고 해서 지어졌다. 번식기는 5∼8월이지만 번식지에 오는 것은 이른 봄이다. 번식지는 대개 무인도 풀밭이며 큰 집단을 이루어 마른 풀로 둥지를 틀고 한배에 4∼5개의 알을 낳는다. 8월 말경에 어린 새끼와 함께 번식지를 떠나 바다 생활에 들어간다. 먹이는 물고기, 곤충, 물풀 등이며, 새끼에게 어미는 반쯤 소화시킨 먹이를 토해내서 먹인다. 우리나라에서는 난도, 홍도, 독도에 번식지가 있는데 모두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자료출처 : 위키백과 | 수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02시
괭이갈매기 사진
새가 포함된 사진 22
알 수 없는 사진 2 괭이갈매기 사진 더보기 자료출처 : 다음, 네이버, 구글, 카카오 이미지 검색
« 곤줄박이 소개 굴뚝새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