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때까치 사진
노랑때까치
Lanius cristatus
종정보

국명 노랑때까치

학명 Lanius cristatus

영문명 Japanese Shrike

북한명 (붉은꼬리개구마리)

보호종 여부 해당사항없음

적색자료서 등재 여부 해당사항없음

외부형태 전장 18cm. 등은 진한 회갈색이다. 배는 흰색, 옆구리는 담황색을 띤다. 굵은 검은색의 눈선이 있으며 가는 흰색의 눈썹선이 있다. 암컷은 옆구리에 암갈색 무늬가 있다.

서식지 인가 근처 개활지, 정원 등지.

분포지역 아시아 동부 및 중부에 분포한다. 동남 아시아 열대 지역에서 보르네오까지 월동한다.

번식생태 수목의 가지 위에 마른 풀, 나무 껍질 등으로 밥그릇 모양의 둥지를 만든다. 회백색에 갈색 반점이 있는 알을 4∼7개 낳는다.

현황 한국 전역에서 흔히 번식하는 여름새이다. 서울 중심가의 정원에서도 볼 수 있으며 때로는 도심지 일대의 상공을 회유하며 곤충을 포식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소리 '키요, 키요, 큐, 큐' 또는 '키찌, 키찌, 키찌' 하고 운다.

자료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위키에서의 노랑때까치

위키백과 노랑때까치는 참새목 때까치과의 조류이다. 몸길이는 약 20cm이다. 수컷의 겨울깃은 이마에서 머리꼭대기까지는 잿빛이다. 뒤쪽으로 갈수록 갈색을 띠다가 등과 어깨에 이르러서는 노란색을 띤 잿빛 갈색이 된다. 부리와 눈선은 검고 눈썹선과 뺨, 턱밑, 멱은 흰색이다. 가슴, 옆구리, 배, 아래꽁지덮깃은 크림색이 도는 갈색이며 옆구리는 약간 진한 갈색을 띤다. 허리와 위꽁지덮깃은 누런 갈색을 띤다. 평지 관목 숲에 살면서 메뚜기, 매미, 잠자리, 나비 따위의 날아다니는 곤충과 작은 포유류, 조류, 양서류, 따위를 잡아먹는다.

자료출처 : 위키백과 | 수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02시
노랑때까치 사진
새가 포함된 사진 12
알 수 없는 사진 1 노랑때까치 사진 더보기 자료출처 : 다음, 네이버, 구글, 카카오 이미지 검색
« 노랑딱새 소개 노랑발도요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