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창오리 사진
가창오리
Anas formosa
종정보

국명 가창오리

학명 Anas formosa

영문명 Baikal Teal

북한명 (반달오리)

보호종 여부 보호야생동식물

적색자료서 등재 여부 취약종(Vulnerable)

외부형태 전장 31cm. 근거리에서 수컷은 혼동되지 않는 색깔의 머리를 갖고 있다. 이마, 머리꼭대기, 뒷머리는 다소 갈색을 띤 검은색이며, 그 양쪽머리 옆을 따라 흰색의 가는 선이 지나가고, 크림황색의 눈밑에서 얼굴을 가로질러 멱까지 너비 5-7mm의 검은색선이 지나간다. 가슴은 엷은 갈색을 띤 붉은 포도주색이고, 어깨사이, 등, 허리, 위꼬리덮깃은 갈색이다. 부리는 납빛 검은색이며, 다리는 잿빛 황색이다. 암컷은 쇠오리의 암컷과 유사하나 가슴에 암갈색의 반점이 산재하고 부리의 기부 부근에 크림색을 띤 흰색의 둥근 무늬가 있다.

서식지 호소, 소택지, 초습지, 못, 논, 하천, 해만 등지.

분포지역 레나강에서 시베리아 동부, 남쪽으로는 아무르, 사할린 북부, 동쪽으로 캄차카반도와 코만도르섬까지 분포한다. 한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월동한다.

번식생태 구릉과 숲 가장자리의 풀밭 등 건조한 곳에서 번식한다. 엷은 회녹색의 알을 6-9개 낳는다. 포란은 암컷이 전담하고, 26일이면 부화한다.

현황 국지적으로 흔한 겨울새이다. 경남 주남저수지에서는 약 2만개체가 매년 월동하며, 통과시기에는 다른 지역에서도 관찰된다.

소리 수컷은 코로, 코로, 코로, 암컷은 괏, 괏, 괏 하고 운다.

자료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위키에서의 가창오리

위키백과 가창오리(Anas formosa)는 오리속의 철새이다. 북방 한계지는 시베리아동부에서 캄차카 반도지역이다. 겨울이 되면 한국, 일본, 중국 북부및 동부에서 월동한다. 유전자 조사에 의하면 다른 오리와는 근연성이 없다고 하여 가창오리속에 분류되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월동하는 대한민국의 중요한 서식지로는 창원시의 주남저수지가 있다. 몸길이 35~40 cm, 날개길이 21cm이다. 이 오리의 특징은 다채로운 색깔과 눈을 시작점으로 얼굴에 나 있는 줄이다. 수컷은 몸 전체가 화려한 데 비해, 암컷은 수수한 갈색을 띤다. 가창오리는 밀렵과 서식지 파괴로 인해 국제자연보호연맹의 취약종에 오르기도 했으나, 최근 조사에 의하면 개체수는 다시 증가하고 있다.[2]. 가창오리수는 전 세계를 통틀어 300,000마리 이다.[3]

자료출처 : 위키백과 | 수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02시
가창오리 사진
새가 포함된 사진 22
알 수 없는 사진 3 가창오리 사진 더보기 자료출처 : 다음, 네이버, 구글, 카카오 이미지 검색
« 가마우지 소개 갈까마귀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