뻐꾸기 사진
뻐꾸기
Cuculus canorus
종정보

국명 뻐꾸기

학명 Cuculus canorus

영문명 Common Cuckoo

북한명 (뻐꾸기)

보호종 여부 해당사항없음

적색자료서 등재 여부 해당사항없음

외부형태 전장 33cm. 수컷 겨울깃은 등이 석판 잿빛이며 아랫가슴과 배는 흰색바탕에 어두운 갈색의 가로 띠가 있다. 턱밑, 멱, 귀깃, 윗가슴은 잿빛이다. 암컷의 여름깃과 겨울깃은 수컷과 아주 비슷하나 배는 석판 잿빛에 갈색기가 있으며 멱의 잿빛은 황갈색을 띠고 윗가슴과 아랫목에는 선명하지 못한 갈색의 가로띠가 나있다. 울음소리 : 수컷은 뻐꾹, 뻐꾹하고 되풀이해서 울며 때로는 그 전후에 격렬하게 곽, 곽, 곽 하고 운다. 암컷은 ��, 삣, 빗, 삐이하고 울 뿐이다.

서식지 소림, 관목지.

분포지역 구북구. 유럽과 아시아 전역에 걸쳐 아열대에서 북극까지 번식한다. 유라시아에서 번식하는 집단은 겨울에는 아프리카 남부와 동남 아시아로 이동한다.

번식생태 자기자신이 직접 둥지를 틀지 않는다. 때까치, 쇠개개비, 촉새, 알락할미새 등의 둥지에 알을 위탁하여 포란과 육추를 시킨다. 1개의 둥지에 1개의 알을 위탁시키는 것이 보통이나 2-3개의 알을 위탁시키는 예도 있다. 암컷의 가짜 어미 새의 알을 1 개만 부리로 밀어 떨어뜨리고 둥지 가장자리에 앉아 자기 알을 산란한다. 알은 회백색 또는 푸른 빛을 띠는 회백 색탕에 엷은 자색, 자색빛 갈색, 회갈색 등의 여러 가지 색의 반점이 둔하게 굽은 곳에 밀집되어 있으며 그 반점은 가짜 어미새의 알과 흡사하고 알모양은 타원형이다.

현황 한국 전역에서 볼 수 있는 흔한 여름새이다

자료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위키에서의 뻐꾸기

위키백과 뻐꾸기는 뻐꾸기과의 새이다.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여름철새이다. 수컷의 겨울깃은 등이 회청색이며, 아랫가슴과 배는 흰색 바탕에 어두운 갈색 줄무늬가 있다. 암컷의 여름깃과 겨울깃은 수컷과 아주 비슷하나 배는 잿빛에 갈색 줄무늬가 있으며, 윗가슴과 아랫목에는 갈색 줄무늬가 희미하게 있다. 단독으로 생활할 때가 많으며 나무 위나 전선에 잘 앉는다. 뻐꾸기의 울음소리는 뻐꾹~ 뻐꾹 하고 우는데 뻐꾸기의 울음소리는 뻐꾸기시계의 정각알림음에 사용된다. 다른 작은 새(멧새·때까치·종달새·노랑할미새·알락할미새·개개비 등)의 둥지에 알을 맡기기 때문에 번식기에는 가짜 어미새가 될 작은 새의 지저귐과 행동을 주의 깊게 관찰한다. 산란기는 5~8월이고, 암컷은 가짜 어미새의 알 한 개를 부리로 밀어 떨어뜨리고 둥지 가장자리에 자기 알을 낳는다. 하나의 둥지에 한 개의 알을 맡기는 것이 보통이다. 암컷은 12~15개의 알을 산란하며 새끼는 알을 품은 지 10~12일 만에 부화하고, 부화한 새끼는 1~2일 사이에 같은 둥지 속에 있는 가짜 어미새의 알과 새끼를 밀어 떨어뜨린다. 가짜 어미새로부터 20-23일간 먹이를 받아먹고 둥지를 떠난 후에도 7일 동안 가짜 어미로부터 먹이를 받아먹는다. 가짜 어미새로부터 자란 뻐꾸기는 커서 알을 낳을 때 자신을 키워준 가짜 어미와 같은 종류의 새의 둥지에 알을 낳는다. 경험을 통해 그곳이 새끼가 자라기에 알맞은 곳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먹이는 나비·딱정벌레·메뚜기·매미·벌·파리 등의 유충과 성충 및 알을 먹는다.

자료출처 : 위키백과 | 수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02시
뻐꾸기 사진
새가 포함된 사진 19
알 수 없는 사진 1 뻐꾸기 사진 더보기 자료출처 : 다음, 네이버, 구글, 카카오 이미지 검색
« 비오리 소개 뿔논병아리 소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