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견 사진
두견
Cuculus poliocephalus
종정보

국명 두견

학명 Cuculus poliocephalus

영문명 Lesser Cuckoo

북한명 (두견)

보호종 여부 해당사항없음

적색자료서 등재 여부 해당사항없음

외부형태 전장 25cm. 일반적인 외형은 벙어리뻐꾸기와 매우 유사하나 현저하게 작은 것으로 식별된다. 등은 회청색, 배는 흰색에 많은 줄무늬가 있다.

서식지 산림 및 임지, 보통 수목이 덮인 곳. 흔히 산악.

분포지역 아시아 동부. 우수리 지방, 중국 동북 지방, 한국, 일본, 중국, 동남 아시아와 말레이지아 또는 말라가시에 분포한다.

번식생태 자기가 직접 둥지를 틀지 않으며 휘파람새 등의 둥지에 알을 위탁시켜 포란과 육추를 시키는 것이 많다. 1개의 둥지에 1개의 알을 위탁하는 것이 보통이고 가짜 어미새의 알 1개를 부리로 집어 밖으로 떨어뜨리고 둥지 가장자리에 앉아 자기의 알을 둥지에 산란한다. 알은 초콜렛색으로 반점이 없는 타원형이다.

현황 한국 전역에 도래하는 비교적 드문 여름새이다.

소리 수컷은 홀딱 자빠졌다 또는 쪽박 바꿔쥬우 혹은 키윳, 쿄, 쿄, 쿄 하고 울며 그 후에 삐, 삐, 삐애 하고 예리한 소리로 운다. 암컷은 삐,삐, 삐이 하고 울 뿐이다.

자료출처 :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위키에서의 두견

위키백과 두견(杜鵑)은, 두견이 또는 두견새라고도 하는 뻐꾸기과의 새이다. 뻐꾸기와 마찬가지로 다른 새의 둥지에 알을 낳는 탁란을 한다. 몸길이는 약 25cm이고 등은 회색을 띤 파란색이고, 아랫가슴과 배는 흰색 바탕에 암갈색 가로줄무늬가 있다.한국에서는 여름에 볼 수 있는 새로, 단독으로 생활하며 나뭇가지에 앉아 있을 때가 많고, 산중턱 또는 우거진 숲속에 숨어 결코 노출되지 않아 그 정체를 찾아볼 수가 없다. 날 때에는 날개를 위아래로 움직이며 날고, 이때 꼬리를 길게 수평으로 유지한다. 번식기인 4월-8월에 계속해서 울어대는데 그 최성기는 5-6월이다. 자기가 직접 둥지를 틀지 않고 휘파람새·굴뚝새·산솔새·검은지빠귀·촉새 등의 둥지에 알을 낳아 그 새가 기르도록 내맡긴다. 알은 짙은 밤색의 타원형이다. 산란기는 6월~8월까지로 한 개의 알을 낳는데 다른 새의 둥지에 있는 알을 밖으로 밀어 떨어뜨리거나, 부리로 물어 떨어뜨린 후, 자기의 알을 산란한다. 부화 직후의 새끼는 깃털이 전혀 없으며 부화 뒤 2-3일 사이에 다른 새의 알이나 새끼를 둥지 밖으로 밀어내고 둥지를 차지해서 다른 새로부터 먹이를 받아 먹고 자란다. 두견이는 주로 곤충의 성충·유충·알을 먹고 자란다. 대한민국에서는 천연기념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자료출처 : 위키백과 | 수집시간 : 2018년 04월 24일 02시
두견 사진
새가 포함된 사진 9
알 수 없는 사진 4 두견 사진 더보기 자료출처 : 다음, 네이버, 구글, 카카오 이미지 검색
« 되지빠귀 소개 두루미 소개 »